내일에게 길을 내주다(Make Way for Tomorrow, 1937)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중년의 자식들에게 자신들을 의탁해야 하는 바크와 루시 쿠퍼라는 노부부의 이야기. 자식들이 제일 먼저 한 일은 부모를 모시는 불편함을 분담하기 위해 두 사람을 갈라놓는다. 자신감과 부모로서의 위엄을 잃어가던 이 노부부는 결국 각각 뉴욕과 캘리포니아에 있는 양로원에 보내려는 자식들의 […]

단 한번뿐인 삶(You Only Live Once, 1937)

세 번의 전과 기록을 갖고 있는 에디 테일러(헨리 폰다 분)는 사랑하는 여인 조앤 그레이엄(실비아 시드니 분)과 조앤을 사랑하는 변호사 스티븐 휘트니(바톤 맥레인 분)의 도움으로 출감하게 된다. 출감 후 에디는 휘트니가 마련해 준 운수회사에서 조앤과의 달콤한 신혼을 꿈꾸며 새로운 인생을 설계하지만 […]

망향(Moko, 1937)

프랑스령인 카스바에서 은둔하고 있는 도둑들의 우두머리인 페페(장 가뱅)는 그 지역 사람들에게 두터운 신망을 받고 있다. 경찰은 도둑질을 하고 카스바로 숨어드는 그의 일당들을 잡아보려고 하지만 매번 페페를 도와주는 주민들에 의해 실패한다. 그러던 어느 날 밤, 페페는 경찰의 기습을 피해 달아나다가 마침 […]

무도회의 수첩(Un Carnet De Bal, 1937)

이탈리아 코모호수 근처 대저택의 여주인 크리스틴(마리 벨)은 40대의 미망인이다. 남편을 잃었는데, 사랑하는 아이도 가까운 친구도 없다. 어느 날 서재를 뒤지다가 오래 전에 잊고 있던 옛날 수첩을 발견한다. 그녀가 17살 무렵 난생 처음 무도회에 갔다가 느낀 특별한 기쁨과 춤을 춘 파트너들의 […]

백설공주와 일곱난쟁이(Snow White And The Seven Dwarfs, 1937)

아주 먼 옛날, 아름다운 왕비가 아기를 가졌다. 왕비는 창 밖의 하얀 눈을 보면서 뱃속의 아이가 눈처럼 하얀 피부에 사과처럼 붉은 입술, 그리고 장미빛 뺨을 지닌 아름다운 공주이기를 빌었다. 날이 가고 달이 가서 드디어 왕비는 예쁜 공주를 낳았고 그녀를 백설공주라 불렀다. […]

소년과 바다(Captains Courageous, 1937)

하비 세인(프레디 바솔로뮤)은 엄마 없이 부유한 사업가 아버지(멜빈 더글라스) 밑에서 어려움을 전혀 모르고 자라서 자기가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다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고 버릇없이 자란다. 당연히 또래의 다른 소년들은 그의 행동에 거부감을 느끼고 어울리지 않는다. 하비는 아버지와 함께 여행을 하기위해 […]

스텔라 달라스(Stella Dallas, 1937)

노동자 집안인 스텔라 마틴(바바라 스탠윅)은 귀족집안의 스테판 달라스(존 볼스)와 결혼을 한다. 그리고 곧이어 그들은 딸 로렐을 낳게 된다. 하지만 스테판이 생각하는 스텔라는 기대이하였다. 그의 끊임없는 이혼요구에 결국은 파경에 이르게 된다. 이후 스테판은 예전의 약혼녀인 헬렌 모리슨(바바라 O. 네일)과 결혼을 하고 […]

아프리카의 어리석음(Scipione l africano, 1937)

무솔리니정부는 이 영화를 지원하기 위해 철길을 건설하는것도 부족해 전쟁장면에 6천여명의 엑스트라를 동원한다. 이영화는 제2차포에니전쟁에 관한 영화다. 알프스를 넘은 한니발에 당한 로마의 스키피오 아프리카누스가 원로원에 탄원을 해 군대를 일으키고 반격에 나선다. 스키피오는 한니발을 공격하기 보다는 카르카고 본국을 공격한다. 로마정복을 눈앞에 두고 […]

야반가성(Song at Midnight, 1937)

10년 전 위대한 오페라 스타 송 단평이 죽은 후 줄곧 빈 채로 방치되어 있던 극장에 순회 오페라단이 도착한다. 어느날 오페라단의 한 젊은 배우가 그곳에서 혼자 연습을 하다가 아름다운 목소리를 듣게 된다. 그 목소리는 사실 죽은 줄로만 알았던 송단평이었다. 과거 사악한 […]

에밀 졸라의 생애(The Life Of Emile Zola, 1937)

프랑스군 포병대위 드레퓌스(게일 존더가드)는 실존 인물로 파리 주재 독일대사관에 정보를 팔았다는 혐의를 받고 종신형을 선고받지만 서류의 필적이 드레퓌스의 필적과 비슷하다는 것 이외에는 별다른 증거는 없다. 에밀 졸라(폴 머니)는 이 사건은, 드레퓌스를 군사기밀 누설 사건의 희생양으로 삼아 악마의 섬에 유배한 프랑스 […]

Copyright ⓒ 2001-2020 무비키워드.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