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궤, 8일간의 축제(2013)

조선의 가장 위대했던 왕 정조(正祖, 1752~1800)에 대한 이야기로
8일 동안 펼쳐진 축제를 3D입체영상으로 복원하는 다큐멘터리
 
1부 : 사중지공私中之公, 축제의 두 얼굴
1795년 윤2월 9일. 서울의 도성 안은 축제를 기다리는 사람들로 가득했다.
통금이 해제된 새벽 거리에는 전국의 백성들이 모여들었고, 임시숙소인 의막(依幕)엔 왕의 행차를 구경하기 위한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었다. 평생 한번 볼까 말까한 구경거리를 보기 위해 국왕 행렬이 지나는 길목마다 수많은 백성들이 몰려들었고, 축제의 분위기는 한강에 이르러 최고조에 이른다.
 
이틀째, 흥겨울 것만 같았던 축제는큰 비를 만나면서 다른 얼굴을 드러낸다. 목적지인 수원화성을 눈앞에 두고 황금갑옷으로 갈아입는 정조. 그리고 되살아나는 33년 전의 아픈 기억들. 축제는 오랜 기다림과 고통을 품고 있었다. 사(私)와 공(公), 정조의 선택은 무엇일까?
 
2부 : 불취무귀不醉無歸, 취하지 않은 자 돌아갈 수 없다
 이틀간의 행차 끝에 도착한 곳은 수원 화성. 아버지 사도세자의 무덤이 있는 곳이다.
정조는 이곳을 찾을 때면 언제나 피울음을 쏟아냈다. 그러나 이번만큼은 눈물을 보이지 않았다. 정조는 수원에 머무르며, 백성들을 위한 축제를 거듭한다. 화성의 주민들에게 관직에 진출한 기회를 주고자 과거시험을 치르고, 홀아비, 고아, 과부, 가난한 사람들 4,813명을 불러 모아 쌀과 소금을 나누어준다.
 
노인들을 위해 마련한 양로연에서는 술잔을 나누어 주며, 이렇게 말했다.“불취무귀, 취하지 않은 자 돌아갈 수 없다.”이 속에는 백성들이 흠뻑 취할 수 있도록, 풍요로운 세상을 만들고자 했던 정조의 바람이 담겨져 있다.
 
화성의 4대문이 차례로 닫히고, 우레와 같은 함성을 앞세운 수천명의 군사들의 훈련이 시작되었다. 엄청난 화력과 전문적이고 혹독한 훈련을 받은 장용영 무사들의 일사분란한 움직임이 수원화성을 가득 뒤덮었다. 숨 가쁜 8일간의 일정, 그 속에는 정조의 치밀한 계획이 숨겨져 있었다.
 
3부 : 의궤 다이어리, 오늘은 기쁜 날
1795년 8일간의 축제를 치밀하게 기록한 『원행을묘정리의궤』속의 무궁무진한 이야기.
제작비용만 2,785냥(오늘날 화폐가치로 약 2억 원)에 달하는 자궁가교의 제작 공정에서부터, 회갑연에 참여한 덕애, 연섬이, 계월 등 기생들의 노자비용까지 세심하게 기록한 『원행을묘정리의궤』를 낱낱이 들여다본다.
 
그림, 음식, 무용, 금속활자 등 다양한 분야의 궁중문화를 담고 있는 『원행을묘정리의궤』의 복원을 위해, 국내최정상급의 전문가들이 모였다. 회갑연의 상차림을 복원한 ‘궁중음식연구원’, 궁중무용을 되살린 ‘국립국악원’, 궁중복식을 복원한 ‘김혜순한복’ 등이 『원행을묘정리의궤』의 기록을 토대로 약 200년 전의 잔치를 생생하게 복원한다. 1795년 최고급 기술로 만들어진 의궤가 21세기 첨단영상기술로 복원되는 2년간의 과정을 공개한다.

소리도 없이(Voice of Silence, 2020)

악의 없이, 계획에 없던 유괴범이 되다! 범죄 조직의 하청을 받아 근면성실하고 전문적으로 시체 수습을 하며 살아가는 ‘태인’과 ‘창복’. 어느 날 단골이었던 범죄 조직의 실장 ‘용석’에게 부탁을 받고 유괴된 11살 아이 ‘초희’를 억지로 떠맡게 된다. 그런데 다음 날 다시 아이를 돌려주려던 […]

파도 여인 그리고 탱고(Bar Tango, 2015)

지원은 권유를 섭외하고자 전화를 했다가 묘한 호기심을 느끼게 되고, 둘은 깊은 사랑에 빠져든다. 권유 후배인 준상과 놀러 간 세 사람 권유가 잠든 사이 지원은 준상에게 더럽혀지게 된다. 준상의 거친 몸놀림에 생애 최고의 쾌감을 맛보게 되는 지원은 위험한 줄타기를 시작하게 된다. […]

잡초(Wild Grass, 2009)

마가렛(사빈느 아제마)은 치과의사으로 주말에는 조종사 일도 한다.  어느날 그녀는 스케이트 보드를 탄 아이에게 지갑을 소매치기 당한다.  한편, 중년의 조지스(앙드레 뒤솔리에)는 버려진 지갑을 발견하고, 지갑 속 그녀의 신분증사진에 흥미를 느끼게 된다. 그녀에게 전화를 걸고 지갑을 경찰에 넘긴다.  마가렛은 조지스에게 감사를 표하는데….

러브 크라임(Love Crime, 2010)

다국적 기업의 파리 지사 임원인 크리스틴은 능력과 매력을 갖춘 완벽한 커리어 우먼으로 주위의 인정을 받고 있다. 그녀를 흠모하는 젊은 부하 직원 이자벨은 자신의 능력을 인정해주는 그녀에게 충성을 다한다. 그러나 크리스틴이 자신의 공로를 가로채자 이자벨은 자신이 이용당해왔음을 깨닫게 되면서 혼란에 휩싸인다. […]

아이 캔트 싱크 스트레이트(I Cant Think Straight, 2008)

런던에 거주하는 팔레스타인 혈통의 요르단인 탈라에 관한 동명소설을 각색한 로맨스영화. 전통적 중동사회의 상위계층인 리마(안토니아 프레링)와 오마르(달립 타힐)는 딸 탈라(리사 레이)의 결혼을 준비한다. 그러나 런던에서 직장으로 돌아온 탈라는 그녀의 가장 친한 친구 알리(레즈 켐프턴)와 데이트하는 젊은 인도계 영국여성 인 레일라(쉬탈 쉬스)를 […]

잠들 수 없어(I Can’t Sleep, 1994)

클레르 드니는 타자와 신체의 이미지에 대해 끊임없이 사유하는 프랑스의 대표적인 여성감독이다. 그녀는 어린 시절을 아프리카에서 보냈고, 프랑스 고등영화학원 이덱(IDHEC)을 졸업한 후, 12년간 자크 리베트, 코스타 가브라스, 빔 벤더스, 짐 자무쉬의 조감독 생활을 했다. 어린 시절의 경험에서 출발한 타자의 문제는 서로 […]

프랑켄슈타인 이론(The Frankenstein Theory, 2013)

존 벤켄 하임 교수(크리스 렘세)는 기괴한 아이디어 때문에 대학에서 정직을 당하게 된다. 그는 자신의 학문적 명성을 입증하기 위해 다큐멘터리 영화 제작진을 이끌고 북극권 가장자리로 가서 필사적으로 노력한다. 그의 이론인 Mary Shelley의 무시무시한 이야기 “프랑켄슈타인”은 사실 환상으로 위장한 논픽션 작품이다. 광활하고 […]

더 보텀 오브 더 씨(The Bottom of the Sea, 2003)

건축학을 전공한 25 세의 톨레도(다니엘 헨들러)는 극심한 질투에 시달린다. 그의 여자 친구 아나(돌로레스 폰지)에 집착하여 자신의 직업이나 공부에 집중하지 못하고 여자친구의 행방과 활동을 알아내려 한다. 여자친구는 톨레도의 그런 행동으로 불안한 반응을 나타낸다. 톨레도는 어느날 아나가 자신의 회사가 후원하는 파티에 홀로 초대받자 […]

나는 앤디 워홀을 쏘았다(I Shot Andy Warhol, 1996)

1968년, 과격한 레즈비언이자 작가인 발레리 솔라나스는 수입원도 없이 남의 집 옥상이나 싸구려 호텔에 사는 사람이다. 그녀 역시 사회에서 소외된 부류였기에 앤디 워홀 공장에 있는 사람들을 만나게 되고 ‘Up Your ass’라는 자신의 희곡을 그들에게 보여준다. 그때 모리스 지로디아스라는 전복적인 문학 서적 […]

리얼 위민 해브 커브스(Real Women Have Curves, 2002)

여성이되기 직전의 멕시코계 미국인 1 세대 십대 아나(아메리카 페레라)의 이야기다. 그녀는 로스 앤젤레스 동부의 주로 라틴계 커뮤니티에 살고 있다. 고등학교를 갓 졸업 한 아나는 전액 장학금을 받고 콜롬비아대학에 다닐 수 있게 된다. 하지만 매우 보수적인 그녀의 부모는 지금이 대학보다는 가족부양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