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번가(42nd Street, 1933)

불경기가 계속되자 파산 상태인 무대 감독 줄리앙 마쉬는 뮤지컬 코미디 ‘귀여운 숙녀’의 연출 제의를 쾌히 승낙한다. 심하게 병을 앓던 처지라 여생을 편하게 지낼 돈이 필요했기 때문에 그는 쇼의 성공 여부에 연연해한다. 주역을 뽑는 테스트 결과 도로시와 빌리가 선발된다. 연극에서 이미 여러차례 비중있는 역을 해낸 도로시는 제작자 애브너 딜런의 개인적 선택으로 행운을 잡았으며 빌리 또한 잘 알려진 젊은 유망주.

빌리는 브로드웨이 극단에 전혀 경험이 없는 어린 페기에게 호감을 갖게 된다. 그래서 그는 코러스 테스트가 있자 긴장하지 않도록 그녀를 도와주는데 테스트 결과 페기, 안무가의 결프랜드 애니 그리고 로레인이 역할들을 맡게 된다.

그러던 어느날 연출 책임자 마쉬는 도로시가 애브너를 속이고 전 애인인 팻과의 관계를 계속하고 있다는 걸 알게 된다. 그는 제작자인 애브너가 이 사실을 알고 쇼의 후원을 철회한 것을 겁내 사람을 사서 팻에게 폭력을 휘두른다.

주일의 연습 기간이 눈깜짝할 사이에 지나가고 공연팀은 필라델피아에서 첫 공연을 하도록 계획되었다. 그러던 중 도로시는 우연히 팻이 다정하게 페기와 이야기 나누는 것을 목격한다. 둘의 사이는 그저 친구에 불과했지만 질투심을 참지 못한 도로시는 그날밤 그녀의 방에 들어온 애브너를 쫓아내버린다. 화가 날대로 난 애브너는 마쉬에게 쇼의 후원을 철회하겠다고 말한다. 마쉬는 애브너에게 쇼가 끝날 때까지 기다려 준다면 도로시가 분명 사과할 것ㅇ라고 애브러를 달랜다.

한편 페기는 작가들의 귓속말을 엿듣게 되는데, 마쉬가 팻을 내쫓기 위해 또 한번 구실을 만들거라는 얘기였다. 곧바로 도로시의 방으로 간 페기는 자기가 들은 말을 전해준다. 자제력을 잃은 도로시는 날뛰다가 발목을 다치기에 이른다. 다음날 애브너는 새로운 주역으로 애니를 발표하는데 놀랍게도 행운을 사야 한 애니는 그 자리를 페기에게 넘긴다. 다섯시간 동안 마쉬는 페기의 연기, 노래, 춤을 가다듬어 주는데 총력을 기울인 덕분에 그녀는 금세 세련된 연기를 하게 된다.

정교한 연기와 더불어 공연은 대성공을 거두고 페기는 화려한 스포라이트 속의 히로인으로 떠오른다. 공연이 끝난 후 지친 표정으로 복도 계단에 걸터앉아 있는 마쉬에게 얘기 소리가 들려온다. “마쉬는 아마 자기가 페기를 발견했다고 말할테지. 어떤 사람들은 또 좋은 기회를 얻을 테고 말이야.”

반드시 잡는다(The Chase, 2017)

오늘 또 한 명이 죽었다! 30년 전 해결되지 못한 장기 미제사건과 동일한 수법으로 또 다시 살인이 시작된다. 동네를 꿰뚫고 있는 터줏대감 ‘심덕수(백윤식)’는 사건을 잘 아는 전직 형사 ‘박평달(성동일)’과 의기투합해 범인을 잡으려 하는데… 11월 29일, 발보다 빠른 촉과 감으로 반드시 놈을 […]

먼 훗날 우리(Us and Them, 2018)

2007년 춘절, 귀향하는 기차에서 처음 만나 친구가 된 ‘린젠칭’(정백연)과 ‘팡샤오샤오’(주동우). 베이징에서 함께 꿈을 나누며 연인으로 발전하지만, 현실의 장벽 앞에 결국 가슴 아픈 이별을 하게 된다. 10년이 흐른 후, 두 사람은 북경행 비행기에서 운명처럼 재회하고 지난 시간들을 돌아보며 추억을 이야기하기 시작하는데…

스윈들러(Swindler, 2018)

인생 한 방을 노리는 사기꾼, 악마 쫓는 ‘구마 사제’가 되다!?   입으로 먹고사는 생활형 사기꾼 ‘도진’은 빚을 갚기 위해 ‘김 신부’라는 가짜 구마 사제 흉내를 낸다. 이후 사기 구마로 승승장구하는 ‘도진’에게 사이비 교회의 ‘장 목사’가 동업을 제안하고, 신도들의 돈과 마음을 […]

예티 – 신비한 동물 탐험대(Mission Kathmandu – The Adventures of Nelly & Simon, 2017)

하얀 눈이 덮인 산 속에 사는 커~다란 털복숭이  ‘예티’는 진짜 있다구요!  박물관에서 일하는 인류학자 ‘사이먼’은 전설속에 등장하는 수수께끼 동물 예티가 정말 살아있다고 말하지만 황당한 이론일 뿐이라며 그 누구도 믿어주지 않는다. 어떻게 하든 자신의 이론을 증명하고 싶은 ‘사이먼’은 사립탐정 ‘넬리’, 산악가이드 […]

어디갔어, 버나뎃(Where’d You Go, Bernadette, 2019)

과거엔 건축계 아이콘, 현재는 문제적 이웃  그녀가 사라졌다! “어디갔어, 버나뎃”  최연소 ‘맥아더상’을 수상한 천재 건축가였으나 현재는 사회성 제로 문제적 이웃이 되어버린 ‘버나뎃’. 일밖에 모르는 워커홀릭 남편 ‘엘진’, 사사건건 간섭하며 동네를 주름잡는 옆집 이웃 ‘오드리’,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남편에게 일러바치는 비서 ‘수린’까지 […]

날씨의 아이(Weathering With You, 2019)

이제 비는 그치고, 우리의 세상이 빛나기 시작할 거야” 비가 그치지 않던 어느 여름날, 가출 소년 ‘호다카’는 수상한 잡지사에 취직하게 되고 비밀스러운 소녀 ‘히나’를 우연히 만난다. “지금부터 하늘이 맑아질 거야” 그녀의 기도에 거짓말 같이 빗줄기는 멈추고, 사람들의 얼굴에 환한 빛이 내려온다. […]

언힌지드(Unhinged, 2020)

월요일 아침, 학교에 늦은 아들을 데려다 주고 출근을 해야하는 레이첼. 꽉 막힌 도로, 직진 신호가 되었는데도 앞 차가 움직일 생각을 하지 않는다. 짜증이 난 레이첼은 필요 이상으로 경적을 크게 울리고, 앞 차의 운전자는 그녀의 무례한 행동에 사과를 요구한다. 이를 무시한 […]

공수도(Justice High, 2019)

공수도장을 운영하는 아빠로부터 공수도를 배워온 소녀 ‘채영’이 홀어머니를 모시고 사는 순수하고 정의로운 소년 ‘종구’와 일진의 생활에 염증을 느끼고 새로운 시작을 위해 애쓰는 ‘해성’을 만나 공수도를 통해 함께 성장해가는 청춘 액션물

테일 프롬 더 후드(Tales from the Hood, 1995)

세 명의 마약상 (디안드레 본즈, 사무엘 먼로 주니어, 조 토리)이 장례식장에 전화를 걸어 마약을 은닉하게 한다. 장의사 심씨는 이들에게 오싹하고 괴상한 이야기를 해주는데… 첫 번째 이야기는 비뚤어진 경찰관 (토마스 라이트)에 의해 살해 된 남자와 그의 죽음의 복수를 위해 무덤 너머에서 […]

크롤(Crawl, 2019)

초대형 허리케인, 최상위 포식자 식인 악어떼… 안도 밖도 안전한 곳은 없다! 시속 250km로 전진하면서 지상의 모든 것을 집어삼키는 강력한 허리케인이 플로리다를 강타한다. 헤일리는 대피 명령을 무시하고 연락두절이 된 아버지를 찾아 집으로 향한다. 지하실에서 심한 부상을 입고 쓰러진 아버지를 발견하고 빠져나가려던 […]